• UPDATE : 2019.11.18 월 15:5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메리츠화재, 반려동물 보험 분석자료 공개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메리츠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용범)가 지난 8일 반려동물 보험 분석자료를 발표했다.

11일 메리츠화재에 따르면 이번 분석통계는 국내 첫 장기(long-term)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 ‘펫퍼민트’의 출시 1주년을 맞아 가입자 및 가입 반려동물을 분석한 것이다.

지난해 10월 이후 1만9000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경우 말티즈, 토이푸들, 포메라니안 순으로 가입이 많았으며 믹스견과 비숑프리제이 뒤를 이었다.

올해 4월 출시한 반려묘의 경우는 코리안 숏헤어, 페르시안, 스코티쉬 폴드 순으로 가입건수가 많았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 건수는 장염(구토·설사·혈변), 위염, 피부염 순이었으며 지급액이 높은 사유로는 이물질 섭취로 인한 제거수술, 장염, 췌장염, 골절 순이었다.

반려묘는 장염, 결막염, 곰팡이성 피부염 순으로 지급건수가 많았고 지급액은 장염, 기력저하(식욕부진), 세균성 피부염의 순으로 높았다.

그밖에 견묘 모두 방광결석, 자궁축농증, 백내장 수술이나 만성질환으로 인해 진료비가 큰 질환에 대한 보상이 많았다.

가입 지역을 살펴보면 경기·서울·인천 등 수도권의 가입 비중이 50% 이상 높았고 다음으로 부산과 경남 순이었다.

보험 계약자의 연령대를 보면 반려견은 전체 가입자 중 20-40대가 80%, 반려묘는 92%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층의 가입 비중이 높았다.

반려견보다 반려묘의 젊은 층 가입 비중이 조금 더 높았다.

가입한 반려동물의 성별은 수컷(반려견 52.5%, 반려묘 57.3%)의 비중이 암컷보다 조금 높은 편이었다.

반려견과 반려묘 공통적으로 ‘콩이’, ‘코코’, ‘보리’, ‘초코’ 라는 이름이 인기가 많았으며 ‘한지’, ‘무럭이’처럼 이름이 겹치지 않고 하나 뿐인 개성 있는 이름의 비중도 꽤 높았다.

또한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해 ‘고막둥’처럼 계약자의 성을 이름 앞에 붙이는 경우도 빈번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펫퍼민트는 반려동물의 치료비 걱정을 해결하기 위해 만든 상품으로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펫보험이다”며 “구체적인 통계자료 및 펫보험에 대한 다양한 정보는 펫퍼민트 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