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2 금 03:25
상단여백
HOME 권역별 중부권
도내 수산식품 베트남 진출 가능성 모색8∼10일 베트남서 세미나·판촉전 개최…70만 달러 수출 협약 성과
   
▲ 베트남서 세미나·판촉전 개최
[충청=위클리오늘 박종민 기자] 충남도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충남 명품 김 세미나 및 홍보·판촉전’을 개최했다.

도가 주최하고 충청남도경제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한류·신남방정책 등에 따라 꾸준히 성장하는 베트남 수산식품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현지화 제품 개발과 연계 실시했다.

이번 세미나 및 홍보·판촉전에서는 베트남 현지인이 즐겨먹는 고수에서 추출한 기름을 발라 생산한 조미김, 김자반, 김부각, 스낵 김 등 현지인의 입맛에 맞춘 김 제품을 선보였다.

먼저 8일 대형유통매장 바이어 20명을 초청한 세미나에서는 시식회, 컨설팅 등을 통해 도내 4개 업체의 수산물 및 김 제품 등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현지 바이어와 70만 달러 규모의 수출 협약이 진행되는 등 현지 시장 공략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9∼10일 양일간은 현지 대형유통매장 2곳에서 홍보·판촉전 열고 1800만원 규모의 도내 수산식품 판매 성과를 거뒀다.

도 관계자는 “동남아 한류 중심지 베트남에서 홍보판촉전을 통해 수출 계약 체결 성과를 올린 것은 물론, 도내 우수 수산가공식품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판로 확대를 모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참여 업체를 지속 지원해 도내 수산식품의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대외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민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