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16:15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 동아시아와 중남미 협력 증진을 위한 FEALAC의 발전 비전을 제시하다이태호 제2차관, 제9차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 외교장관회의 참석
   
▲ 이태호 제2차관, 제9차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FEALAC) 외교장관회의 참석
[위클리오늘=강동우 기자]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지난 9일 도미니카공화국 산토도밍고에서 “FEALAC 20주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새로운 행동”슬로건 하에 개최된 제9차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올해 출범 20주년을 맞은 FEALAC의 중장기적 발전 비전을 제시했다.

FEALAC은 동아시아와 중남미 지역 간 협력과 상호 이해 증진을 목표로 1999년 출범한 양 지역의 유일한 정부 간 다자협의체로서 우리나라는 2017년 제8차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하는 등 FEALAC의 발전에 적극 기여해오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이태호 차관은 FEALAC을 통한 동아시아와 중남미 간 협력 증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FEALAC 특별정상회의 개최 필요성, FEALAC 협력기금 추가 공여 계획 발표, 비즈니스 포럼 운영위원회 설립 등을 제안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FEALAC 협력의 바탕이 되는 실무그룹의 활성화를 위해 ‘FEALAC 협력사업 가이드라인’을 제안해 회원국들의 지지를 이끌어냈으며 FEALAC 기금운영위원회 공동의장국을 재수임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제9차 외교장관회의에서 회원국들은 출범 20주년을 맞은 FEALAC의 제도적 기반 강화, 실질협력 확대, 지역 간 연계성 증진, 통상·혁신·환경·지속가능 성장 등 전 세계적 현안에 대한 협력 등 FEALAC의 비전을 담은 ‘산토도밍고 선언’을 채택했으며 한국은 선언문 협의 과정에서 중요한 문안 조율 역할을 담당했다.

한편 이태호 차관은 이번 FEALAC 외교장관회의 참석 계기에 미겔 바르가스 도미니카공화국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서 심화되고 있는 양국 간 실질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FEALAC은 한-중남미 협력을 위한 유용한 지역협의체로서 우리나라의 외교 다변화와 중견국 외교 강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정부는 앞으로도 FEALAC에서의 주도적 역할을 계속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동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