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1:05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SK네트웍스, 성일하이텍과 ‘자원순환 촉진·사회적 가치 창출’ MOU

폐배터리 재활용 전문기업 제휴…민팃ATM 수거 폐휴대폰 거래채널 확보
3R(Reduce·Reuse·Recycle) 정보 공유, 공동 사회공헌 활동 추진
“리사이클 사업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해 협력 지속 확대할 것”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왼쪽)과 이강명 대표가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을 운영하는 SK네트웍스(대표이사 최신원, 박상규)는 13일 서울 명동 사옥에서 성일하이텍(대표이사 이강명)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촉진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성일하이텍은 리튬이온 배터리 내 유가금속(코발트·니켈·망간·리튬·구리 등) 리사이클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환경을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SK네트웍스는 폐휴대폰을 성일하이텍을 통해 리튬이온전지의 원소재로 재자원화 함으로써 리사이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앞서 SK네트웍스는 금강시스템즈와 협업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ATM’을 운영, 중고폰 유통문화의 새로운 장을 연 바 있다.

또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3R(Reduce·Reuse·Recycle) 분야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연구·마케팅 활동 정보를 공유하고 폐휴대폰 수거량 증대와 재활용 효율 제고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이 밖에도 IT 기기 등 대상품목들을 보다 다양하게 확대키로 했다.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공동 사회공헌 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은 “민팃이 성일하이텍을 파트너로 맞음으로써 사회적 가치 구현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했다”며 “지속적인 리사이클 사업을 위해 기술력을 지닌 업체들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