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9:00
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조선중앙통신 “금강산 관광, 南 자리 없다”…南 시설철거 최후통첩

김정은, 비핵화 협상서 제재완화 관철 의도
文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타격 불가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하면서 남측 시설을 싹 다 들어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지난달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박문수 기자] 북한이 “금강산 관광…남조선이 끼어 들 자리가 없다”며 “이제와서 두 손 비벼댄들 소용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지난 11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최후통첩'이 15일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 제하의 논평에서 “우리는 11월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 일방적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며 “무슨 할 말이 있고 무슨 체면이 있으며 이제 와서 두 손을 비벼댄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우리 당국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금강산을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 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같은 압박은 비핵화 협상서 제재완화 기대에 방점을 찍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재완화에 소극적이었던 우리 당국과 미국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여 비핵화 협상서 이를 관철시키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미국이 무서워 10여 년 간 금강산관광 시설을 방치했던 남조선 당국이 (이제 와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끼워달라고 청탁한다”면서 “가련하고 철면피”라고 비난했다.

문제는 북한이 남측 시설에 대한 강제 철거에 들어갈 경우 그간 문재인 대통령이 공들여 왔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도 상당한 위기에 처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이다.

일각에선 우리 당국은 더이상 북한 눈치보며 금강산 관광 재개에 연연하지 말고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에 따른 강력한 법적대응을 미리 준비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 당국과 북한을 싸잡아 비난했다.

박문수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