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20:30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ESS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착수IEC 기술위원회에서 안전방안을 논의하고 우리기술 국제표준 반영 추진
   
▲ ESS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착수
[위클리오늘=윤종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개최된 ‘전기에너지저장시스템 국제표준화 회의’에 안전 및 시험분야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해 ESS시스템 표준 신규제안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우리대표단은 이번 회의에서 ESS시스템의 안전성 개선을 위해 국제 전문가들과 안전강화 방안 및 시험·검증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활동으로 ESS 안전에 영향을 주는 온도, 습도, 먼지 등에 대한 조건을 보다 강화하는 우리기술을 제안해 WG4에서 신규 프로젝트로 승인받고 현재 작업중인 국제표준안에 우리나라의 ESS시스템 비상전원 적용 가이드라인을 반영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또한 전기안전, 온도시험, 전자파시험 등 시험방법이 포함된 “리튬이온배터리 ESS시스템에서의 안전요구사항” 표준을 발표하고 향후 국제표준안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팀 구성을 제안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의 자국內 추가 검토 의견으로 인해 전체 회원국 의견수렴을 거쳐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금번 ESS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지난 6월 ‘ESS사고 조사결과 및 안전대책’의 후속조치로 우리 안전성 확보기술의 국제표준화 착수와 보다 안전한 ESS시스템을 위한 국제표준개발 프로젝트의 주도권을 확보하게 됐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음을 설명하고 미국, 독일 이탈리아 등과 협력해 ESS시스템의 안전성 강화 및 우리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라고 밝혔다.

윤종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