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9:1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쏠 글로벌’ 출시국내 거주 외국인 영업점 방문 없이 회원가입과 해외송금 가능
20일 신한은행이 ‘쏠 글로벌(SOL GLOBAL)’을 출시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20일 ‘쏠 글로벌(SOL GLOBAL)’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를 통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진옥동 행장 취임 이후 디지털 유목민의 유연성으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고객 서비스로 신속히 반영하기 위해 ‘쓰임(SSIM; Start! Small & Innovate Movement)’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쓰임’의 첫번째 과제로 12개 언어를 제공해 국내 거주 외국인들의 비대면 거래를 담당하던 글로벌 S뱅킹을 대체하고자 이번에 ‘쏠 글로벌’을 출시했다.

향후 해당 플랫폼을 통해 모바일 뱅킹 회원 가입 및 첫 해외송금 거래가 영업점 방문 없이도 가능해졌으며 공인인증서 없는 금융거래와 모바일 OTP 적용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해외송금 통화별 환율우대 및 수수료 비교 서비스 ▲예·적금 및 체크카드신규 ▲입출금 내역 및 환율 알림 ▲공과금 촬영 납부 등 외국인들이 꼭 필요로 하는 업무들을 충실하게 담았다.

여기에 10월 말 시작한 오픈뱅킹 서비스도 탑재해 여러 은행을 거래하는 외국인도 편리한 금융자산 관리를 할 수 있게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쏠 글로벌이 국내 거주 외국인들에게 가장 쉽고 편리한 모바일 뱅킹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신한의 전세계 네트워크 연계로 진정한 글로벌 디지털 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쏠 글로벌 출시 기념으로 신한은행은 한달 간 ▲2019년 최초 해외송금 고객 ▲신한은행 첫 거래 고객 ▲모바일 뱅킹 첫 이용 고객 ▲쏠 글로벌 이용 고객 등 유형별 선착순으로 총 9000명에게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