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에일리, 누드사진 유출 의혹…네티즌 진상확인 나서에일리가 유튜브서 공개한 영상 속 문고리와 사진 속 문고리 ‘일치’ 주장
김래주 기자  |  aadda3@weekly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11  11:58: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유튜브 캡처

[위클리오늘=김래주 기자] 가수 에일리가 ‘누드 사진 유출’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오후 한국의 케이팝 소식을 다루는 매체 ‘올케이팝’은 에일리일지도 모른다는 설명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에일리로 의심되는 여성이 옷을 모두 벗은 채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다.

올케이팝은 이와 관련, “사진 속 여성이 에일리인지 얼굴을 보고 스스로 판단하라”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데뷔 전 에일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과 함께 해당 사진을 비교하며 진상 밝히기에 나섰다. 그 결과 유튜브 영상에 비친 문고리와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 속 문고리가 일치한다며 누드 사진의 주인공이 에일리가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

비교 결과를 접한 네티즌들은 “연예인 도박사건에 이어 에일리 누드사진까지”, “빼빼로데이가 아닌 논란데이다”, “에일리 아닐거야”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에일리는 지난 2012년 싱글앨범 ‘헤븐(Heaven)’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보여줄게’, ‘유 앤 아이(U&I)’ 등을 히트시키며 실력파 솔로 여가수로 인정받았다.

icon인기기사
[영상] 서인영의 민낯...왕싸가지가 따로없네
[영상] 서인영의 민낯...왕싸가지가 따로없네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서인영이 '갑질' 논란에 휩쌓였다.최근 JTBC '님과 함께 시즌2 - 최고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2')에서 서인영이 ...
미카엘-베르디 사랑 꽃피운 가회동 성당...
미카엘-베르디 사랑 꽃피운 가회동 성당..."아름답네"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가수 겸 배우 비(35, 본명 정지훈)와 배우 김태희(37)가 결혼식을 올린 서울 북촌에 위치한 가회동 성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와 김태희는 19일 오후 2시 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Legacy Symposium 개최...대회 후 시설 활용 방안 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Legacy Symposium 개최...대회 후 시설 활용...
[위클리오늘=김보근 기자]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이 끝난 뒤 대회 시설의 활용 방안에 대한 논의가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지원하에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국회 올림픽특별위원회, 강원도, 대한...
수지 화보 어쩌나...
수지 화보 어쩌나..."수지 정신차려!"
[위클리오늘] 수지(23) 화보가 ‘로리타(소아 성애)’ '매춘'을 연상시킨다는 논란에 휩쌓였다. 누리꾼들은 수지가 최근 인스타 그램에 올린 화보와 2015년 11월 발간된 수지의...
서인영,
서인영, "격해서"?...주워 담을 수 있을까...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가수 서인영(32)측이 욕설 논란,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서인영의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19일 오후 "게재된 글과 관련해 확인한 결과 저희 측 불찰이 맞고 현지에...
김래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5가 1-1 아이에스비즈타워 709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강남 사무실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05 현대렉시온 빌딩 2023호
회장·발행인 : 김경원 | 편집인 : 김보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