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21:25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산청서 ‘행복 Dream 주택’ 현판식24개 민간기업·공동모금회 등 참여
   
▲ 산청군
[경남 위클리오늘=위종우 기자] 경남도의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민·관 협력사업인 ‘행복 Dream 주택사업’ 현판식이 28일 대한노인회 산청군지회에서 열렸다.

산청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경남도와 도내 24개 기업,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하는 복지사업이다.

우선 경남도가 국고보조사업으로 슬레이트지붕을 철거하면 한국남동발전, 고성그린파워, 한국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 등이 지붕 개량비를 기탁한다. 이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이를 관리·집행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경남광역자활센터 소속 자활기업이 참여한다. 저소득층 주거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 자립능력강화 등 복지 선순환구조 확립에 기여하는 모범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현판식에는 팽현일 산청군 부군수와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해 참여기업 관계자, 지역주민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팽현일 부군수는 “경남도와 도내 기업, 복지기관과 자활기업이 함께하는 행복 Dream 주택 사업은 복지사각지대 없는 경남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산청군에서도 도움이 필요한 지역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위종우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