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21:25
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익산시, 테마가 있는 조림사업 완료향후 건강과 활력을 얻을 수 있는 쉼터 제공 기대
   
▲ 익산시
[전북 위클리오늘=최응식 기자] 익산시는 조림사업의 일환으로 관내 용화산, 함라산을 비롯한 주요 산림에 98ha에 편백·단풍나무 등 14만 그루를 식재했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산림의 경제적·환경적 가치 증진을 위해 사업비 6억원을 투입해 함라산, 천호산 등 주요 산림 65ha에 2~4년생 편백나무 묘목 12만 그루를 식재했다.

또 용화산, 봉개산, 두동편백숲 임도변 등 33ha에 단풍·겹벚나무 등 조경수 2만 그루를 식재했다.

특히 올해는 편백나무를 분산되지 않은 대규모 단지로 조성하고 임도변에 직선형 경관수 식재, 주요 등산로변에는 꽃나무를 식재하는 등 특색있는 테마별 숲 조성에 주력했다.

테마숲은 성당면 두동리 일대와 용화산으로 성당면 두동리 일대는 기존 편백숲과 연접해 15ha에 편백나무 2만 그루를 식재했다.

시는 2020년까지 20ha에 추가 조림사업을 추진해 총 5만 그루의 대단지 편백나무 숲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두동 편백나무숲에서 일치봉까지 이어지는 임도변 3km 구간에는 단풍나무와 이팝나무를, 용화산 등산로변 나대지에는 겹벚나무, 왕벚나무 등을 식재했다.

시는 나무가 자며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풍부한 피톤치드를 발산해 쾌적한 산림욕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이 건강과 활력을 얻을 수 있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테마가 있는 숲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응식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