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6 월 03:00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상남도-롯데백화점, 사회적기업 활성화 위해 손잡다경남도-롯데백화점 마산점,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도민 인식 제고 및 판로지원 활동 지속 추진
   
▲ 경상남도-롯데백화점, 사회적기업 활성화 위해 손잡다
[경남 위클리오늘=위종우 기자] 경상남도가 롯데백화점과 함께 사회적기업의 인식을 제고하고 도내 사회적기업 자립 지원활동에 나섰다.

5일 롯데백화점 마산점 1층에서는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에 본점을 둔 예비사회적기업 ‘㈜파티윤’이 새로운 매장의 개업식을 가졌다.

지난 8월부터 롯데백화점 마산점은 사회가치 실현 및 지역상생 방안의 일환으로 지점 내 사회적기업 및 지역밀착형 업체 입점을 추진했으며 경남도에 식음료 관련 사회적기업의 추천을 요청했다.

이후 경남도에서 추천받은 기업 중 카페 운영 경력, 지역 인접성 및 롯데백화점의 ‘리조이스 캠페인’에 부합하는 ‘㈜파티윤’을 최종 선정했다.

‘㈜파티윤’은 젊은 층에 인기 있는 마카롱을 주력 제품으로 한 케이터링 업체로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직업 교육 및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며 지역사회 공헌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업이다. 지난 2018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거쳐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된 바 있다.

행사나 연회 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는 일

향후 롯데백화점 마산점은 기업 이윤 추구보다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과 지역기업으로서의 지역상생과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예비사회적기업 ㈜파티윤에 1층 영업공간 무상 제공 시설비·관리비 면제 일반 업체에 비해 낮은 판매 수수료 부과 등 입점조건 완화를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자생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백화점 마산점은 지난 2016년부터 식품관 내 상생관을 마련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경남사회적경제 우수상품 특별전’을 개최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을 위해 노력해왔다.

경남도와 롯데백화점 마산점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사회적경제기업들에 대한 도민 인식 제고와 판로지원 활동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경남도는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기업의 실질적 매출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위종우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