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1 화 13:45
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청주시 하수처리장 견학장소로 인기어린이부터 성인까지 하수처리과정에 대한 교육의 장으로 인기
   
▲ 청주시 하수처리장 견학장소로 인기
[충북 위클리오늘=이승호 기자] 청주하수처리장이 하수처리 과정과 특성에 대한 교육을 통해 맑은 물의 소중함을 알리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며 지난 11월에는 YMCA유치원, 환경보존협회 등 9개 단체에서 463명이 방문하는 등 관내·외 학교 및 단체에서 많은 견학이 이어지고 있다.

청주하수처리장은 지난 92년 5월 1일 가동개시 후 시설을 증설해 왔으며 현재는 하루 28만 t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다.

하수는 개략적으로 침사지-일차침전지-생물반응조-이차침전지-여과시설-소독조를 거쳐 처리하고 있으며 각 단계별로 하수처리를 위한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방문객들은 하수처리장 시설 및 처리과정에 대한 홍보영상을 시청하고 직접 현장시설을 둘러본다.

시 관계자는“방문객들이 하수처리장 견학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하수가 얼마나 많이 발생하는지와 처리되는 과정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맑은 물의 소중함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