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04:50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즐거운 명절, 가족나들이는 경북의 산림으로명절나들이는 아름다운 숲이 최고 힐링도 하고 명절 증후군도 날리고
   
▲ 경상북도
[경북 위클리오늘=주영선 기자]바쁜 도심속에서 생활하다 오랜만에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명절 연휴 기간중에 자연휴양림, 수목원, 숲체험원 등 숲을 즐기면서 재충전을 통해 가족간의 화합을 다지는 새로운 가족단위 여가문화의 트랜드가 빠른 속도록 변화하고 있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는 동양최대 규모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위치하며 국립산림치유원, 국립숲체험원이 조성되어 있고 산림청이 선정한 숲길 만족도 전국 1, 2위로 ‘문경 선유동천나들이길’과 ‘울진 금강송 숲길’이 소재하고 있다.

더불어 자연휴양림 26개소와 산림욕장 20개소가 조성되어 있어 명절을 전후해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으며 작년 추석연휴에는 도내 26개 자연휴양림 객실이 전부 예약되는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이번 설 연휴기간에는 휴양림의 이용객들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휴양림의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예약사이트 ‘숲나들e, www.foresttrip.go.kr’로 접속해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에서는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자연휴양림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의 안전과 쾌적한 휴양을 위해 가스·전기·소방 등 안전점검을 일제히 실시하고 승마체험을 할 수 있는 영천 운주승마자연휴양림, 한방사우나로 즐길 수 있는 상주 성주봉자연휴양림, 금광을 체험할 수 있는 팔공산금화자연휴양림 등 휴양림별로 특색있는 체험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천시 증산면 수도산’, ‘영양군 수비면 검마산’, ‘봉화군 소천면 청옥산’, ‘봉화군 춘양면 우구치리’, ‘울릉군 성인봉·나리봉’등 산림청이 선정한 경관가치가 우수하고 여행하기 좋은 명품숲 5개소가 있고 영천·문경·김천·청도의 짚라인, 문경레일바이크, 영덕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포항 철길숲, 안동 호반 나들이길 등 생활주변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는 가족나들이 명소가 즐비하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산림은 미세먼지 등 기후환경변화에 대응한 지구의 허파로서 공익적 가치를 넘어 울창한 숲과 잘 다듬어진 조경이 관광의 핵심시설이 되고 있다”며 “산림관광을 위한 산림자원 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영선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