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06:25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포항블루밸리 임대산업단지 입주기업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올해 임대용지 입주기업 3년간 임대료 50% 포항시 지원
   
▲ 위치도
[경북 위클리오늘=주영선 기자] 포항시는 지난해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분양 활성화를 위해 국비 378억원을 확보해 50만㎡ 규모의 임대 용지를 기업에 공급한다.

포항블루밸리 임대용지는 사업시행자에게 국비를 지원해 기업에 조성원가 1%의 저렴한 가격으로 최장 50년간 산업용지를 제공하며 특히 올해 임대 용지에 입주하는 기업에는 포항시에서 3년간 임대료의 50%를 지원한다.

각종 기반시설이 다 갖추어져 즉시 입주가 가능한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 용지는 올해 2월 총면적 50만㎡ 중 20만㎡를 분양 공고할 예정이며 나머지 30만㎡도 상반기 중에 분양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에는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 건립과 함께 실리콘계열 음극활물질 제조사인 ㈜뉴테크엘아이비, 배터리팩 제조사인 ㈜피엠그로우, 경북 배터리 종합 관리센터 등 이차전지 배터리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이 입주한다.

특히 지난해 7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 자유규제특구로 지정되어 포항이 배터리산업의 도약에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했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많은 기업들이 임대산단에 입주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및 기업지원 제도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기업이 투자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포항이 이차전지의 ‘소재 → 배터리 → 리사이클’로 이어지는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완성하게 돼 명실상부한 배터리 산업의 선도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투자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영선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