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21:50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아시아나, A350 11호기 도입…장거리 기종으로 자리매김기내 고성능 공기 여과장치…기내 전염병 확산 가능성 낮아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중장거리 주력기종인 A350 11호기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제공=아시아나>

[위클리오늘=윤종수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중장거리 주력기종인 A350 11호기를 추가로 도입했다.

아시아나는 A350-900 기종이 2017년부터 장거리 노선 대표 기재로 자리 잡았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아시아나가 도입한 A350 11호기은 미주 △뉴욕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4개 노선과 유럽 △런던 △파리 △리스본에 투입되며 장거리 주력기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중단거리인 △동남아와 일본 △싱가포르 △자카르타 △도쿄(나리타) 노선도 운항중이다.

아시아나는 신기재 도입에 발맞춰 장거리 노선을 개척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집트 카이로, 호주 멜버른, 10월 포르투갈 리스본 등을 부정기편을 개척했으며, 뉴욕 노선을 일 2회로 증편하는 등 장거리 노선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한편 A350은 연료효율성이 25%가 뛰어나며, 국내 최초로 기내 Wi-F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다른 항공기와 마찬가지로 A350 역시 고성능 공기여과장치(HEPA필터)를 통해 공기를 순환하고 있어, 전염병이 기내에서 확산되지 않는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기내에는 항공기 엔진을 통해 고온고압으로 압축된 후 냉각된 외부공기와 공기여과장치를 통해 바이러스는 99.99%까지 걸러낸 내부순환공기가 50:50 비율로 혼합된 깨끗한 공기가 공급된다.

특히 항공기에 장착된 공기 여과 장치(HEPA 필터)는 코로나바이러스(0.08~0.16 마이크로미터)보다 작은 입자인 0.01~0.1 마이크로미터까지 여과하고 있다.

윤종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