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23:0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하나은행-아산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위한 특별출연 실시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특별 특례보증 실시
방역 강화를 위한 마스크 1만 개 함께 지원

7일 우한 교민을 임시수용하고 있는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동 소재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윤순기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총괄대표(오른쪽)와 오세현 아산시 시장(가운데), 유성준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왼쪽)이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협약식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아산시(시장 오세현),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유성준)과 손잡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거나 피해를 입은 아산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별출연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7일 오전 우한 교민을 임시수용하고 있는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동 소재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실시됐다.

충남신용보증재단은 24억 원의 맞춤형 특별 특례보증을 실시하고 아산지역의 소상공인들은 하나은행을 통해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하나은행은 아산시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지인 중국 우한 교민 임시수용이 결정되면서 급격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경제 침체 불안감에 놓인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금번 특별출연을 결정했다.

아울러 방역마스크 1만 개를 함께 지원하는 것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강화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움을 맞아 아산시에 도움이 되고자 지원에 나섰다”며 “아산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