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22:25
상단여백
HOME 정치
새터민 태영호 "'강제 북 송환' 보고 출마 결심"
   
▲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배석한 가운데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갑근 기자] 탈북한 태영호(58)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자유한국당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후보로 출마한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전날 태 전 공사 영입을 발표하면서 "(탈북·망명자 중) 지역구에 출마해 당당히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경호원과 동행한 태 전 공사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당선으로 북 주민들이 희망을 가질 것"이라며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 출마를 전격 발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아마 수도권 쪽에서 공천이 될 것 같다"며 "저하고 함께 서울에서 협력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제가 지역구에서 당선된다면, 북한 체제와 정권의 유지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북한 내 엘리트들, 세계 각국에서 근무하는 저의 옛 동료들인 북한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 활동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현 정부의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만 있다고 비판하면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해 남과 북의 진정한 평화통일을 위한 현실적인 통일정책, 국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일정책이 입안되고 실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출마 배경을 묻는 질문엔 "북한에서 여기 내려온 청년들이 범죄자냐 아니냐 (따지기에) 앞서 그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낸 것을 보면서 정말 큰 좌절감을 느꼈다"며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의정활동을 해야겠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답했다.

또한 “'진보세력은 통일주도 세력이고 보수세력은 반통일 세력'이라는 이분법적 관점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며 남남 갈등에 빠져 있으면 우리는 영원히 분단국가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김갑근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