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23:3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웰컴저축銀, 웰뱅 잔돈자동적금 출시체크카드 쓰면서 잔돈만 모아도 최대 연 4%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웰컴저축은행(대표이사 김대웅)이 체크카드 결제 시 자투리 돈을 자동으로 적립해주는 ‘웰뱅 잔돈자동적금’을 12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웰뱅 잔돈자동적금’이 제공하는 금리는 최대 연 4%다.

해당 상품은 고객이 체크카드로 물품 구입 시 남은 1000원 미만 잔돈을 적금 계좌에 자동으로 이체시킨다.

여기에 고객이 등록한 자유입출금계좌의 1만 원 미만 자투리 소액도 매주 한번씩 적금 상품으로 자동이체 된다.

또한 상품 만기에 지급되는 세후 지급액을 만원 단위로 맞춰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금리와 상관없이 지급되며 계약기간 동안 우대금리조건 충족 및 총 불입액이 100만 원 이상이면 지급된다.

해당 상품의 기본금리는 연 2%며 우대금리는 최대 연 2%포인트가 제공된다. 계약 기간은 12개월이다.

우대조건은 체크카드 이용 후 1000원 미만의 잔액이 자동으로 월 1회 이상 이체 시 연 1%포인트, 적금계좌에 등록된 자유입출금계좌에서 1만 원 미만의 잔액이 자동으로 월 1회 이상 이체 시 연 1%포인트다.

다만 해당 조건은 12개월의 계약기간 중 8개월만 충족하면 된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웰뱅잔돈자동적금’은 일상적인 소비활동에서 자동으로 저축이 되도록 설계했다”며 “고객의 편리한 재태크가 가능하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