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21:25
상단여백
HOME 정치
중도·보수 통합 '미래통합당’ 16일 창당
   
▲ 박형준(오른쪽)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갑근 기자] 중도·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통합신당 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가 당의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13일 확정했다.

통준위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이날 “중도·보수 통합 정당임을 알리고 ‘통합·연대’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 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통준위 목표대로 오는 16일 미래통합당이 창당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하게 된다.

이찬열 의원의 입당으로 한국당은 현재 106석이다. 새보수당(8석)ㆍ전진당(1석)과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115석이 된다. 또한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도 미래통합당에 합류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현재 9명인 한국당 공관위를 확대, 최대 13명으로 증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공관위원들이 그대로 참여하고, 추가 공관위원이 추천되는 방식이다.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은 ‘밀레니얼 핑크(분홍)’로 정했다.

김갑근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