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7 월 19:10
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도, 비상경제지원단 TF도 가동경제 활성화 지원 시책 분석·평가·조정·점검·발굴 등 … 지역경제 활력 불씨 지핀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 위클리오늘=장영석 기자] 제주지역 경제 활력화를 위한 연대와 지속가능한 과제 발굴을 추진하는 범도민 위기극복 협의체가 본격 활동에 돌입한 가운데, 이를 정책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비상경제지원단 테스크포스도 가동을 시작했다.

비상경제지원단 TF는 코로나19의 위기를 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극복하고 이를 계기로 산업 체질을 개선해 도민 생활 안정화를 견인하는 임무를 맡았다.

TF는 범도민 위기극복협의체의 운영사항을 총괄하며 각 부서의 경제 활성화 지원 시책을 점검하고 분석·평가·조정·발굴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관광·서비스업, 건설업, 제조업, 자영업, 1차 산업 분야 등을 총 망라해 인허가 완화, 세제 감면 및 육성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행정 지원 사각지대 발굴 등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기 위한 시책과 도내 생산제품 판로 지원, 소비 촉진 등을 중점 추진해 경제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제주의 주요산업을 정보통신기술과 연계해 미래지향형 산업체질로 혁신하는 방안도 도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산하에는 비상경제상황실이 설치됐다.

조직은 1실 2팀으로 구성됐으며 총 1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단장은 부서 간 원활한 정책협의 및 조정 기능을 감안해 현대성 기획조정실장을 겸임 발령했으며 비상경제상황실장은 고경민 공약정책관리팀장이 맡는다.

지원단 운영기간은 올해 연말까지이며 필요시에는 연장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장영석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