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7 월 19:05
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대전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경제적 타당성 확보노선통과 9개 지자체 참석 타당성평가 중간보고회 개최
   
▲ 위치도
[세종·대전 위클리오늘=박종민 기자] 대전시는 14일 오후 3시 30분 교통건설국 회의실에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타당성평가 용역 관련 계획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국토의 동·서지역을 최단거리로 연결해 중부권 500여 만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대전시는 지난해 4월부터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함께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은 지난해 12월 ‘국토기본법’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된 바 있다.

이 노선은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을 갖추고 2021년 개통예정인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와 연계해 충청·대전·경북·강원을 아우르는 광역교통체계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됐다.

대전시 권경영 건설도로과장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고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돼 조속히 건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민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