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21:10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양산시, 코로나19 양산 2번 확진자 발생29세 여성, 대구 신천지교회 교인
   
▲ 양산시청
[경남 위클리오늘=위종우 기자] 경남 양산시에서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산시는 24일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양산시의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통해 물금지역에서 거주하는 대구 신천지교회 교인 29세 여성이 지난 23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22일 대구광역시로부터 31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양산시보건소에 통보되어 즉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약간의 감기 증상을 보여 신속히 검체 채취 및 검사를 진행한 결과 2.23.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현재 물금에서 혼자 거주하고 있고 대구에서 신천지교회 교인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2월 16일 대구에서 12시 예배에 참석했다.

환자는 현재 비염과 약간의 콧물 증세가 있으나 건강 상태는 안정적이다.

시는 확진자의 자택과 이동 동선 전반에 대해 긴급방역을 실시할 예정이고 환자 진술에 의한 이동경로는 양산시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확진자와의 접촉자 파악은 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심층역학조사 할 예정이다.

양산시장은 이번 사태가 진정 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각종 행사 및 모임은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금 이시각에 이 위기의 최전선에서 수고하시는 지역의료계와 방역관련 종사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리고 시민여러분께서도 이분들을 많이 응원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위종우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