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21:55
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문재인 대통령 탄핵” 동의 급증…100만 육박

'코로나19' 사태, 당·정·청 '위기감'
민주당, 연속 돌발악재에 4.15총선 '발등의 불'

[위클리오늘=박문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국민이 27일 오전 7시 현재 92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온 지 24일 만이다.

특히 국내 코로나19(우한폐렴) 사태가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뒷북 행정’이라는 반정부 여론이 확산된 가운데 해당 청원에 동의한 참여자 수가 26일 오전 보다 무려 약 50만 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 같은 추세라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은 곧 100만 명에 육박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 때까지 청와대와 정부는 물론 정권 중간평가 성격의 4.15 총선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에 큰 부담이 될 전망이다.

이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고 주장하며 코로나19(우한 폐렴)사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조치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국내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 마스크 품절·품귀현상으로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중국에 300만 개의 마스크를 지원,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면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탄핵 촉구 사유를 밝혔다.

또 중국인과 중국을 경유한 외국인 입국금지에 대해서도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 하듯 내놓은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를 대책이라고 내놓냐”며 “허울뿐인 입국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은 전혀 내놓지 못 하고 있다”고 정부도 함께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가 아닌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고 더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어 탄핵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해에도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한 바 있다.

박문수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구름 2020-02-28 10:28:03

    70만 명이 요청한 중국인 입국 금지도 안 한 대통령!
    오히려 중국이 우리나라 입국을 금지하는 상황.. 어이 없음;;
    자국민은 죽어가는데,,, 도대체 문재인 대통령은 국적이 어디입니까?
    당장 내려오십시오!!   삭제

    • 정은미 2020-02-27 15:05:12

      더이상의변명도듣기싫다 하야하라!   삭제

      • 정의용사 2020-02-27 07:35:01

        신천지도 물론 잘못.하지만 이 상황에

        중국 눈치보며 중국국민 생각할건 아니지 . 탄핵 아니 임기후 재판받을것이다.   삭제

        • 왜그래 2020-02-27 07:31:41

          대통령 응원한다는
          국민청원도 시작 되었다~~!!!   삭제

          • 새벽 2020-02-27 07:27:14

            정치,외교.경제 무능인은 탄핵되어야한다.
            탄핵되기전에 스스로 하야해라.   삭제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