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금융당국 ‘CJ E&M 실적정보 유출’ 관련자 중징계IR 담당자·증권사·애널리스트 등 기관제재·검찰고발 검토
   
 

[위클리오늘=조은국 기자] ‘CJ E&M 실적정보 유출’ 사건에 연루된 일부 증권사와 애널리스트들이 중징계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21일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를 열고 CJ E&M의 미공개 실적정보 유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에 대해 심의했다.

위원회는 ‘CJ E&M의 기업설명(IR) 담당자 3명과 일부 증권사, 애널리스트 등에 대해 기관제재와 검찰고발 등 중징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CJ E&M의 IR 담당자는 지난해 10월 16일 3분기 실적공시 직전에 주요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에게 ‘3분기 영업이익이 100억원 이하로 떨어질 것 같다’는 정보를 미리 알렸다.

당시 CJ E&M의 주가는 기관들의 매도물량이 쏟아지면서 9.45%(3850원)나 떨어진 3만6900으로 마감했고 개미투자자들은 막대한 손실을 봤다.

금융위는 위원회의 심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증권선물위원회에 이들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업계에서는 금융위의 자본시장조사단이 첫 단독조사에 나선 사건인 만큼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주가조작을 근절시키라고 지시했고 금융위는 이에 자본시장조사단을 설립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게임빌’이 지난 6월 12일 장 마감 뒤 공시한 928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정보가 사전에 일부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달된 혐의를 잡고 조사중이다.

조은국 기자  ceg@weeklytoday.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