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5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참 좋은 시절’, 짧지만 강렬했던 아역 연기…시청자 사로 잡아과거 회상 장면…아역 박보검-권민아, 성인 이서진-김희선 압도하는 존재감

   
▲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

[위클리오늘=여창용 기자] 지난 22일 첫 방송 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이 아역배우들의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집안 출신의 검사가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겪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이서진, 김희선, 윤여정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았다.

첫 회 방송은 주인공들의 아역 시절 회상 장면이 등장했다. 검사로 승승장구하다가 고향의 지방검찰청장으로 내려온 동석(이서진 분)과 대부업체 수금원으로 일하는 해원(김희선 분)의 과거 모습이 그려졌다.

어릴 적 동석(박보검 분)은 해원(권민아 분)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소심(윤여정 분)의 아들이었다. 해원은 훤칠한 외모에 공부도 잘하는 동석에게 끊임없이 구애했지만 동석의 마음은 요지부동이었다.

동석은 자신의 어머니가 수모를 당하는 것을 보고 가난에서 벗어나려는 의지를 키웠다. 자신을 좋아하는 해원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오직 가난한 현실을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더 강했다.

아역 연기자들의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박보검은 샤프한 이미지의 이서진과 외모에서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고, 무뚝뚝하면서도 따뜻한 소년의 면모를 보였다. 성인 연기자로 등장한 이서진을 능가하는 존재감이었다.

걸그룹 AOA의 멤버 권민아 또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희선의 어린 시절을 연상케 하는 외모는 물론 자연스러운 사투리와 좋아하는 남학생을 향한 처절한 구애를 선보이며 수지, 아이유, 손나은의 뒤를 이을 연기돌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서진은 냉철한 검사와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담고 사는 동석을 연기했지만 ‘꽃보다 남자’에서의 이미지가 겹쳐 보인다는 평가다. 김희선 또한 연기에 열의는 보이지만 완급조절이 아쉽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을 보였다.

이서진은 ‘이산’에서 박지빈, ‘계백’에서 이현우에 이어 ‘참 좋은 시절’의 박보검까지 아역배우라고 하기엔 탁월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에게 성인역을 이어받았다. 이서진은 항상 초반 아역배우들의 잔상과 경쟁을 하는 불운을 경험한 셈이다.

‘참 좋은 시절’은 전작인 ‘왕가네 식구들’의 인기를 그대로 이어받으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과거 회상 장면의 부담감을 빨리 벗어버리는 것이 급선무로 보인다.

여창용 기자  hblood78@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