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13:3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태오 DGB대구은행장, 코로나19 현장 애로사항 청취월배영업부 격려 방문 및 현장의 소리 청취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20일 월배영업부를 찾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청취하고 대출상담 폭주로 인한 영업점 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DGB대구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20일 월배영업부를 찾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청취하고 대출상담 폭주로 인한 영업점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삼권 월배영업부장은 현장 설명에서 “2월 중순부터 코로나 19관련 금융지원관련 문의는 거점점포의 경우 일평균 약 100건 정도로 평상시의 약 3~5배정도 폭증했다”며 “업체들은 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상환유예·금리감면 등을 문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직원이 신속한 지원 상담에 나서 특례보증대출을 포함한 각종 지원 대책에 대한 안내를 하고 있다”며 김태오 은행장과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현황을 밝혔다.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 피해업체에 신속한 상담 및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금융지원을 강화하며, 지역은행의 핵심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최근 관련 대출업무가 급증해 주요 거점점포에 본부 지원인력을 순환 배치하는 등 원활한 업무 진행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태오 은행장은 “지점 직원들이 밀려드는 상담을 신속히 처리해 이 난국을 헤쳐 나가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며 “빠른 시일 내 실질적인 금융지원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은행의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조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000억 원 규모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대출, 코로나 19 분할상환 유예제도, 외국환 수수료 감면 등을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지역민을 위한 생활안정자금 지원 확대와 금융 애로 상담 전담 창구 확대 등의 서민금융지원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18일 기준 1200건·약 1800억 원 금융지원을 완료했으며, 특례보증 ‘원스톱 서비스’ 시행으로 대구·경북 지역보증재단에 5723건·3163억 원의 서류를 접수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 고객의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위한 서민금융지원도 지속하고 있다.

급여 및 사업소득자등에 대한 개별 심사를 통해 실시하고 있는 서민금융지원(새희망홀씨대출·똑똑딴딴 중금리대출·사잇돌대출·햇살론17·쓰담쓰담대출·비상금대출) 규모를 총 2000억 원 한도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

또한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코로나19 피해 고객 및 대구·경북 피해지역 고객을 위해 비대면 대출 기한을 연장하고 있다.

이밖에도 코로나19 피해 확산방지와 피해기업·지역민들의 신속한 일상 복귀를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에 전 임직원이 힘쓰고 있다.

신속한 금융지원은 물론 소외계층 마스크 전달 및 방역사업 실시, DGB대구은행의 10억 원 성금 전달 및 그룹 임직원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조성한 지역 후원금 1억5000만 원 전달, 헌혈 등의 행사를 실시했다.

김태오 은행장은 화훼농가 살리기 격려와 대민지원에 힘쓰는 군장병 격려 기금 전달 등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