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1:00
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대문구, 침수방지시설 미리 설치해 여름철 수해 대비한다저지대 주택 및 상가 등에 물막이판, 역류방지기 등 무료 설치
   
▲ 서대문구청
[위클리오늘=이수용 기자] 서대문구가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에 대비하기 위해 관내 저지대 주택과 상가 등에 침수방지시설을 무료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올해 물막이판, 옥내역류방지기, 수중펌프를 설치하는 데 2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물막이판은 저지대 주택과 상가 출입구, 반지하주택 창문 등에 설치해 비가 올 때 노면의 물이 안으로 들어오지 않도록 차단한다.

옥내 역류방지기는 빗물이 하수도를 통해 실내로 역류하는 것을 막는 장치로 화장실이나 싱크대 배수구에 설치한다.

또 수중펌프는 물을 퍼낼 때 사용한다.

희망 주민이나 상인이 동주민센터 또는 구청 안전치수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현장확인 후 6월까지 침수방지시설을 집중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 관계자는 침수를 우려하는 주민과 상인 분들의 많은 신청을 바라며 설치 후 기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에도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수용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