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16:0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하나금융그룹, 온누리 상품권·지역화폐 총 100억 구입각 지역 내 전통시장·골목 상권 사용 유도…지역경제 활성화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이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총 100억 원을 구입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구입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각 지역 내 전통시장 및 골목 상권에 사용을 유도해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국의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상품권 구입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그룹 내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의 급여 등의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기로 하며,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다함께 동참키로 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상점가·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를 계기로 하나금융그룹이 지역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의료진 지원 등을 위한 10억 원 기부 ▲경영안정자금 4000억 원 지원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 100억 원 추가 출연 ▲코로나 피해 가맹점 대상 긴급 금융서비스 제공 등을 통한 지원방안 실행에 최우선적으로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