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1:15
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에어서울, 베트남 다낭에 전세기 띄운다다낭한인회 긴급 요청 발 묶인 교민 190명 수송 결정

4월7일(화) 18시 인천국제공항 도착 예정

[위클리오늘=서진수 관광레저 전문기자]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오는 4월7일,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

에어서울이 베트남에서 발이 묶인 교민들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할공편을 투입키로 했다.<사진제공=에어서울>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띄우는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되며, 교민 약 190여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의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운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하면서 “이분들 외에도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