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10:0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 ‘후라보노껌’으로 “마스크 속 입냄새, 확~날려요”
   
 

롯데껌, 입냄새 제거껌으로 자리 굳혀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외출시 마스크 착용, 이제 필수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마스크 착용은 한 두가지 불편한 것이 아니다. 끈으로 인해 귀가 아프고 안경에 김이 껴 앞을 보기가 어렵다.

특히 자주 사용하는 마스크로 인해 입안에서 풍기는 쾌쾌한 냄새는 여간 신경이 쓰이는게 아니다. 방법이 없을까?

입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껌 제품이 ‘롯데 후라보노껌’이다. 후라보노껌 외에도 ‘자일리톨껌’, ‘쥬시후레시껌’ 등 입안을 향긋하게 해주는 에티켓 제품들이 냄새 해결에 도움을 준다.

1990년대 초반에 선보인 ‘롯데 후라보노껌’은 평소에도 입냄새 제거 효능껌으로 명성이 높은 제품이다. ‘롯데 후라보노껌’ 속에는 녹차분말과 페파민트향, 후레쉬향이 함유돼 있다.

특히 녹차분말은 보성녹차로써 최근 함량도 높였다.

‘롯데 후라보노껌’을 씹어본 애용자들은 이 제품의 매력 때문에 꾸준히 씹는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롯데 후라보노껌’은 연간 180억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며 스테디셀러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롯데 후라보노껌’은 소비층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맛으로 개발됐다.

녹색포장의 ‘후라보노껌 오리지널껌’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즐겨 씹는 제품이다. 또 여성층을 겨냥한 ‘후라보노 레이디껌’도 90년대 출시돼 오랜기간 여성소비자들로부터 사랑받는 제품이다.

‘후라보노 레이디껌’에는 녹차분말, 피치티향, 멘톨향, 후레쉬향, 페파민트향 등이 함유돼 있다.

한 층 더 강력한 입냄새 제거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껌으로 ‘후라보노 스트롱껌’도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제품의 소비층은 애연가와 대화를 많이 하는 소비자 등을 위한 제품으로, ‘후라보노 스트롱껌’에는 녹차분말, 멘톨향, 유카멘톨향, 페파민트향, 유카립투스향 등이 함유돼 있다.

한편 일본 자료에 의하면 봄철 꽃가루가 심할 때 페파민트향이 도움을 주는 경우도 있다는 조사가 있어 페파민트향이 함유된 후라보노껌은 여러모로 유익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롯데제과는 이렇듯 ‘롯데 후라보노껌’이 소비자들에게 오랜 기간 사랑을 받고 있어 앞으로도 더욱 품질을 업그레이드 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롯데 후라보노껌’은 연간 판매량이 전년보다 5~10%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혜은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