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1:30
상단여백
HOME 사회
건설근로자공제회,‘코로나19’확산 방지 위해 건설근로자 마스크 9천개 지원이동 상담버스 등을 통해 전국의 중·소 규모 건설현장과 새벽인력시장에서 1인당 2개 지급 예정
   
▲ 고용노동부
[위클리오늘=강동우 기자] 건설근로자공제회는‘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근로자에게 현장에서 필요한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 19 확산에 즈음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으로 전국적으로 9천매, 4,500명의 건설근로자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배부는 공제회가 운영중인 종합이동상담버스를 활용해 새벽인력시장과 마스크 구입이 상대적으로 힘든 중·소 건설현장에서 근로자를 대상으로 실시하게 된다.

공제회 관계자는 “마스크 수급여건이 여의치 않아 더 많은 건설근로자에게 지원하지 못해 아쉽지만, 공제회의 최대고객인 건설근로자의 복지향상을 위해서 앞으로도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강동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