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1:2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1일 통합한다조용병 회장, “일류 신한의 핵심 사업라인으로 키우겠다”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30일 오후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NewLife) 추진위원회’에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일을 내년 7월 1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1년 간 공동경영위원회를 통해 통합 관련 주요 사항을 논의했으며, TF를 진행해 양사의 시너지 제고 방안을 철저하게 분석했다.

업계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TM·FC채널, 건강·변액보험 등 판매 채널과 주력 판매 상품에서 각각 업계 최고 수준의 차별화된 강점을 가지고 있어 양사가 통합하게 되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양사 통합이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 업계 3위이자 국내 생보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가진 업계 탑 티어(Top Tier) 보험사를 보유하게 된다.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은 ‘일류 신한’ 도약을 위해 그룹의 핵심 사업라인인 보험업 강화라는 비은행 부문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통합되면 업계 탑티어 보험사로 재탄생하면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것”이라며 “고객 관점의 신상품 개발, 디지털 편의성 제고, 소비자보호 분야에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모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험업이 저금리 등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신한만의 성공 DNA를 통해 업계의 지각을 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