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7:55
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남부
“책 배달부 박승원이다”광명시 도서 배달 서비스 인기
   
▲ “책 배달부 박승원입니다”
[경기 남부 위클리오늘=김근동 기자] 광명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을 꺼리는 시민을 위해 추진 중인 ‘도서 배달 서비스’가 큰 인기다.

이 서비스를 시작한 지 20일 만에 시민 5000명 가까이가 이 서비스를 이용했을 정도다.

이용 시민은 하루 평균 237명에 달하며 4개 도서관 직원들이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다.

최근 개학이 잇따라 연기된 탓에 특히나 초등학생과 학부모들의 이용이 전체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박승원 광명시장도 31일 오후 철산동 아파트 2곳을 찾아 책을 배달하면서 이 서비스의 인기를 실감했다.

도서 배달 초인종 소리에 뛰어나온 아버지와 자녀는 빌린 책을 받아 들고 마냥 기뻐했고 박 시장은 보답으로 가정 내 학습법을 담은 도서를 추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개학이 계속해서 연기되면서 집안에 갇혀있다시피 한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힘들어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자 도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이 서비스로 대출한 책은 1만7428권에 달한다.

광명시민이면 누구나 4개 도서관 홈페이지나 전화로 대출 신청하면 도서관 전체 직원 95명이 나서서 이틀 안에 배달한다.

김근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