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0:4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화생명, ‘실속있어좋은 GI보험’ 출시주계약 보장, 기존 8개에서 18개 질환으로 대폭 확대
한화생명이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주요 질병뿐만 아니라 질병으로 인한 장해까지 보장하는 저해지환급 보험 ‘한화생명 실속있어좋은 GI보험’을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한화생명>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한화생명이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주요 질병뿐만 아니라 질병으로 인한 장해까지 보장하는 저해지환급 보험 ‘한화생명 실속있어좋은 GI보험’을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상품은 기존 상품 대비 보장의 범위가 대폭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먼저 주계약 보장을 기존 8개에서 18개 질환으로 확대해, 추가 특약을 선택하지 않고도 고객이 보장받을 수 있는 기회가 커졌다.

해당 질환 진단 시 주계약 가입금액의 80%가 선지급돼 치료 및 간병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고, 나머지 20%는 사망 시 유가족에게 지급된다.

여기에 최근 평균수명이 길어지면서 고령화로 발생하는 질병에 동반되는 장해까지 보장할 필요성이 커진 것을 감안해 질병으로 인한 장해까지 보장하는 특약도 탑재했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장해 인구 중 90%는 장해의 원인이 후천적으로 발생했으며, 그 중 50% 이상은 질병으로 인한 장해라고 한다.

한화생명은 ‘질병후유장해특약’ 가입 시, 장해분류표에 따라 눈·코·입·귀·팔·다리·척추 등 13개 신체부위에 대한 총 94개의 장해를 각각 보장한다.(특약 가입금액의 3%~100% 지급)

예를 들어 디스크로 인한 경미한 운동장해나 관절염으로 인한 인공관절수술·치매로 인한 일상생활 인지 장해 등도 약관에 정한 장해분류표에 해당될 경우 보장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여성들이 걱정하는 질환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여성암보장특약’은 유방암·여성생식기암 진단자금은 물론, 유방암으로 인한 유방절제술과 유방재건술 관련 수술자금도 보장한다.

발병빈도가 높은 갑상선암에 대한 입원 및 통원비도 강화했다. 입원비는 기존 2만 원에서 5만 원, 통원비는 1만 원에서 2만 원으로 2배 이상 확대했다.

‘특정류마티스관절염 및 파킨슨병진단특약’도 고객 니즈가 큰 보장이다.

특히 파킨슨병은 인지장애를 나타내는 치매와 달리 운동 기능의 이상을 보이는 질환으로, 고령화로 인해 보장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실속있어좋은 GI보험’은 30% 해지환급금일부형으로만 가입 가능하며, 가입 후 일정 기간은 해지환급금을 줄이는 대신 합리적인 보험료로 보장받을 수 있다.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해당 상품은 주계약 보장을 대폭 확대했음에도 저해지 상품이라 보험료는 합리적이다”라며 “폭넓은 질병보장은 물론 고령화로 발생할 수 있는 질병장해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실속있는 보험”이라고 밝혔다.

‘실속있어좋은 GI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65세다.

40세·20년납 기준으로 주계약 5000만 원, 암플러스 추가보장 1500만 원, GI보험료납입면제특약·암플러스추가보장특약Ⅱ 1500만 원, 질병후유장해 1000만 원, 특정 류마티스관절염 및 파킨슨병 진단특약 1000만 원 가입 시 월 보험료는 남성 17만5970원, 여성 15만6390원이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