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09:3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 실시금리 연 1.5%, 3000만 원 한도 초저금리 대출상품 출시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상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매출 5억 원 이하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 원 이내며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적용금리는 연 1.5%로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한편, 우리은행은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등의 대출지원을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대출신청이 많은 수도권 54개 영업점에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지난달 30일 파견했다.

특히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장기화 피해에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