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30 토 02:15
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남부
부천시, 지역사회 통합돌봄과 사회적 농업 연계… “케어팜 운영”도심 속 농촌체험으로 통합돌봄 대상자의 정서 및 활기찬 생활 지원
   
▲ 부천시, 지역사회 통합돌봄과 사회적 농업 연계… “케어팜 운영”
[경기 남부 위클리오늘=김근동 기자] 부천시는 지난 13일부터 부천영상문화단지 인근의 문화동산농장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과 사회적 농업을 결합한 케어팜 운영을 시작했다.

케어팜은 사회적 약자가 농업 체험을 통해 정신적·육체적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돌봄·교육·고용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유럽에서는 여러 가지 형태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에서는 고령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돌봄서비스의 일환으로 사회적 농업을 권유하고 있다.

시는 사업 기획 단계에서 통합돌봄 대상자가 케어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에서 신체·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생활하는 것을 목표로 관련 부서 지역자활센터, 도시농업협회 등 다양한 공공·민간기관과 협력하며 사업을 준비해 나갔다.

케어팜 사업은 3개 지역자활센터에서 기존에 운영하던 통합돌봄 제공사업에 추가되어 운영되며 코로나19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센터별로 주 1회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케어팜 프로그램은 부천도시농업협회 소속 전담 강사가 24회에 걸친 기본교육, 농산물 재배체험, 원예프로그램 등을 진행하며 가든파티 등 다양한 이벤트도 개최될 예정이다.

케어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부천에 이런 좋은 공간이 있는 줄 몰랐다”며 “계속해서 이곳에 오면 갖고 있는 병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김근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