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08:50
상단여백
HOME 정치
윤상현, 식량·보건 위기 겪는 북한에 신속지원 촉구
윤상현 외교통일위원장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갑근 기자]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1일 “북한 주민 약 1000만 명이 식량과 보건 위기를 겪고 있다”며 신속한 지원을 정부에 촉구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배포한 성명을 통해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약 86만 t에 이른다. 더구나 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폐쇄되면서 곡물 수입마저 어려운 상황이라 식량 위기는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유엔 기구의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엔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3월과 이달 18일 북한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000만명에 달하는 주민이 식량 부족을 겪을 것이라고 거듭 경고한 바 있다.

윤 위원장은 “인도적 위기에는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며 “식량 위기는 북한의 영유아․아동 등 취약계층에게 먼저 닥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원되는 식량이 이들 취약계층에게 정확하게 지급되고 사용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며 “현재 평양에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상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식량 분배과정을 모니터링 하고 검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우리 정부는 쌀 5만t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하고 그에 필요한 예산(414억원)까지 집행했지만 북한이 거부해 아직까지 멈춰있다”며 “이 답보 상태를 풀어서 다시 진행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윤 위원장은 “북한의 취약한 보건의료체계를 고려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마스크 등 의료 물자 제공과 의료진 파견을 함께 추진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이를 통해 남북 방역협력체계 구축도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정을 진행하려면 남북 당국자 회담이 빨리 열려야 한다”며 “청와대와 통일부가 북한의 식량․보건 위기 상황에 대해 빠르게 대응하고 세심하게 관리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갑근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