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21:15
상단여백
HOME 사회
손석희, ‘진도 여객선 침몰’ 실종자 생존 가능성 부정적 설명에 10초 침묵 ‘울컥’

   
▲ 손석희 JTBC 앵커 침묵. <JTBC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손석희 JTBC 앵커가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실종자들의 소식을 전하던 도중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 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백점기 교수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제일 중요한 질문일 수도 있지만 참 어려운 질문”이라며 “공기 주입을 시작했을 때, 실종자들이 그것을 통해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다.

백점기 교수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객실이 폐쇄됐을 경우 가능성이 희박하며 배의 구조상 공기 주입을 하더라도 사실상 생존이 불가능하다”면서 “생존을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크레인을 이용해 배를 통째로 들어 올리는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백점기 교수의 현실적이면서도 부정적인 답변에 말을 잇지 못하고 10초가량 침묵했고, 백점기 교수는 전화연결이 끊어진 것으로 오해하고 “여보세요?”라고 상태를 확인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후 손석희 앵커는 겨우 입을 열고 “크레인은 내일도 이용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교수님 말씀이 만에 하나 틀릴 수도 있겠죠?”라며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에 대한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손석희 JTBC 앵커 침묵, 냉철한 손석희도 할 말을 잃는군요”와 “손석희 JTBC 앵커 침묵, 목소리 떨리는 거 보니 마음이 너무 안 좋네요”, “손석희 JTBC 앵커 침묵, 숨이 턱턱 막힐 만큼 마음이 아프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