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21:20
상단여백
HOME 정치
박근혜 대통령 “진도 여객선 참사 생존자 구조, 총력 기울일 것”
   
▲ 박근혜 대통령 “진도 여객선 참사 생존자 구조, 총력 기울일 것”. <뉴시스>

[위클리오늘=정재웅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의 생존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청와대는 17일 모든 회의를 취소하고 비상근무태세에 돌입했다. 이는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의 실종자 구조 상황에 촉각을 세운다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수학여행을 갔던 학생들과 승객들이 이런 불행한 사고를 당하게 돼서 참으로 참담한 심정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생존자를 빨리 구출하는 일이니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어 “무엇보다 가장 힘든 분들이 가족들이실 텐데 그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일이면 주저하지 말고 모든 편의를 다 제공해드리고 설명도 해드리라”고 지시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사고가 워낙 큰 참사라 밤새 뜬눈으로 새웠다"고 전했다.

현재 김장수 안보실장은 위기관리센터로 자리를 옮겨 진도 침몰사고 현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구조 현황을 파악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 중이다.

또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직접 주재키로 했던 ‘공공기관 정상화 워크숍’을 침몰 사고 수습과 대책 마련을 위해 무한 연기했다.

정재웅 기자  e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