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벨기에, 수도 브뤼셀 지하철 폐쇄…' 테러 위협' 경보
   
▲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임영서 기자] 벨기에 정부는 21일 '심각하고 임박한 테러 위협'을 이유로 수도 브뤼셀의 지하철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브뤼셀 지하철 대변인은 하루 종일 지하철 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22일 운행 재개 여부도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벨기에 공항과 기차역에도 특별 보안조치가 취해졌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파리 동시테러 주범들의 연고지인 벨기에에선 연루자에 대한 대대적인 검거작전을 펼치고 있다.

앞서 벨기에 샤를 미셸 총리는 벨기에에 '최고 수준의 테러경보'를 발령했다고 전했다. 미셸 총리는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테러경보를 최고단계인 4등급으로 상향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벨기에 내무부 위기대응센터는 "심각하고 급박한 위협으로 특별 보안조치와 시민에 특별한 주의 환기를 위해 브뤼셀의 테러경보를 최고등급까지 올렸다"고 설명했다.

위기대응센터는 브뤼셀 시민에 인파가 몰리는 콘서트, 스포츠경기, 공항, 기차역에 가는 것을 삼가하고 몸수색 등 보안검사에 적극적으로 응하라고 당부했다.

벨기에 정부는 브뤼셀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테러경보 단계는 현행 3등급 수준을 유지했다.

그간 벨기에 당국은 파리 동시테러와 관련해 10명 가까이를 체포했으며, 테러 실행에 가담했다가 벨기에 국경으로 도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살라 압데슬람(26)을 뒤쫓고 있다.

임영서 기자  yy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