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파리 남부서 자살용 폭탄조끼 발견…압데슬람과 연관성 주목
   
▲ 프랑스 경찰이 공개한 테러 용의자 살라 압데슬람 사진 및 신원.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임영서 기자] 프랑스 파리 남부 몽트루즈 지역에서 23일(현지시간) 자살폭탄 조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도주 중인 살라 압데슬람과의 연관성을 수사 중이다.

현지언론 르 몽드, BFM TV 등은 폭발물이 들어있는 이 조끼가 지난 13일 파리 테러 직후 살라 압데슬람이 휴대전화를 걸었던 샤티용 지역과 가까운 거리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아직 이 조끼와 압데슬람과의 연관성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압데슬람이 벨기에로 도주할 때 입고 있던 큰 재킷 속에 자살폭탄조끼를 입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한 친구들의 말이 틀린 것인지, 또 다른 폭탄조끼를 현재 가지고 있는 것인지 등의 많은 의문이 제기된다.

AP 통신에 따르면, 문제의 조끼는 쓰레기더미를 치우던 청소원에 의해 발견됐다. 수사관들은 조끼 안에 파리 테러 때 테러범들이 자폭할 때 사용한 것과 같은 종류의 액체 폭발물질인 TATP(트리아세톤 트리페록사이드)과 볼트들이 들어있었고, 기폭장치는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살라 압데슬람이 테러 당시 당초 알려졌던 검은색 세아트 레옹 자동차가 아닌 르노 클리오 자동차를 몰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압데슬람이 테러 당일 휴대전화를 걸었던 파리 북부 18구에서 발견됐던 르노 클리오 자동차를 임대한 사람이 압데슬람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임영서 기자  yy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