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최순실 사태 중심책임자는 박근혜 대통령 본인..우병우등 수석 교체는 미봉책 불과"
   
▲ 출처=NHK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이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의 일괄 사표 제출만으론 미봉책에 불과해 사태 수습이 어려울 것이란 진단을 잇따라 내놓았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1차적이고 중심적인 책임자는 박근혜 대통령 본인이라는 한국 국민들의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NHK 방송은 29일 박 대통령의 수석 일괄사표 제출 지시와 관련해 "이번 문제와 관련해 박 대통령 본인의 책임을 추궁하는 목소리가 뿌리 깊어 쇄신 인사로 비판이 가라앉을지는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도 "여론의 비판이 압도적으로 박 대통령에게 향하고 있다"면서 "인사 개편만으로 박 정권의 민심 회복은 불가능한 단계에 이르렀다"라고 평했다. 

지지통신은 박 대통령의 수석 비서관 일괄 사표 지시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이 정도 조치로는 박 대통령이 10%대로 떨어진 지지율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쿄신문은 "최순실 씨 의혹과 관련해서는 박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는 견해가 강하기 때문에 수석비서관들의 쇄신만으로는 여론의 반발을 수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 26일 기사에서 박 대통령이 청와대 문서의 외부 유출을 금지한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을 위반한 데 대해 책임 추궁이 불가피하다"며 "향후 국회에서 탄핵 소추안이 제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강민규 기자  skang715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