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다시 타오른 '촛불' 민심...청계·광화문 광장 '긴장'
   
▲ 페이스북 캡처.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최순실 사태가 터진 이후 첫 주말인 29일 오후 최순실의 국정 농단에 대한 진상 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전국 곳곳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는 주최 측 추산 2만 여명(경찰 추산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노총과 전국농민총연맹 등 500여 개 시민, 사회단체가 모인민중총궐기투쟁본부 주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시민 촛불’ 집회가 열렸다.

시민들은 ‘박근혜 퇴진’, ‘나와라 최순실’, ‘이게 나라냐’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청계광장에서 시청 일대의 주변 인도를 꽉 메웠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과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이재명 성남 시장 등도 참석했다.

시민들은 촛불 집회를 마친 뒤 오후 7시30분부터 9시까지 거리 행진할 예정이다. 당초 청계광장을 출발해 광교→보신각→종로2가→북인사마당까지 예정됐던 행진은 광화문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오후 8시 현재 시민들이 경찰과 몸싸움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은 60개 중대 4800여명의 경력을 집회가 열리는 서울 도심에 배치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다음 달 12일에는 서울 광화문 서울광장에서 20만 명이 모이는 대규모 규탄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북 전주에서는 이날 오후 4시께 전주 세이브존 앞에서 박근혜정권퇴진전북시국회의(준) 주관으로 열린 '박근혜 퇴진을 위한 대행진'에 노동자, 시민 등 약 1000여 명이 참석해 경기전까지 거리 행진을 벌였다. 전주시내버스들은 박근혜 퇴진을 위한 대행진에 동참하는 뜻으로 '3분간 경적 시위'를 울리기도 했다.

광주광역시는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울산광역시는 태화강역에서 오후 4시부터 촛불 집회를 열고 시국행진을 벌였다. 부산광역시는 오후 6시 부산역 광장에서, 제주도는 오후 7시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촛불 집회를 열고 시국행진을 했다.

경기도 의정부에서도 29일부터 매일 행복로에서 오전에는 피켓시위를, 저녁에는 촛불시위를 열기로 했다. 인천에서는 30일 오후 2시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앞에서 인천평화복지연대가 '박근혜 하야 촉구 인천시민 선언운동 기자회견과 캠페인'을 열 예정이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참석하지 않았다.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 대부분도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유일하게 이재명 성남시장만 참석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인 28일 "민심이 들끓는 것을 심정적으로는 이해하나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 더 혼란이 오고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그렇게 강경하던 박지원이 요즘 왜 그렇게 약해졌느냐는 비난도 많이 받지만 대통령은 보호돼야 하고 헌정중단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