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현대차, 제네시스 EQ900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위클리오늘=방상훈 기자]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현지명 G90)'가 미국에서 '2017 북미 올해의 차(NACTOY)'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2009년 한국차로는 처음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다. 회사 측은 EQ900도 수상할 경우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로 24회째 맞는 '2017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 등 신문·방송·잡지·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7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올해부터 승용차, 트럭, 유틸리티 부문 3개 부문으로 진행하며 승용 부문에서 EQ900는 쉐보레 '볼트', 볼보 'S90'과 함께 최종 후보에 올랐다. 최종 수상 차종은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된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1년 쏘나타, 2012년 아반떼, 2015년 제네시스(DH)에 이어 다섯번째다. 

이 중 2009년 제네시스(BH), 2012년 아반떼가 최종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8월 EQ900를 북미 시장에 처음 론칭하고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는 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09년 제네시스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면서 현대차의 혁신적인 상품성을 알리는 데 기여했다"며 "내년 1월 최종 결과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방상훈 기자  kodante70@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