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 총격 사망

[위클리오늘=임영서 기자] 안드레이 카를로프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다.

이날 러시아 국영방송 NTV에 따르면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가 수도 앙카라의 한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사진전에서 축사를 하던 중 괴한이 난사한 총에 맞았다. 

중상을 입은 카를로프 대사는 사건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목숨을 잃었다. 총격범도 현장에서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범은 8발의 총을 발사하기 직전 "알라는 위대하다"라고 외쳐 급진 이슬람 테러 공격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또 범행을 저지르기 전 "알레포를 잊지 말라. 시리아를 잊지 말라"며 "탄압에 기여한 모든 자들은 한명 한명 죽을 것"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따라 그가 러시아의 시리아 정부군 지원에 대해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알레포 동부에서는 정부군의 승리로 반군 철수가 진행되고 있다. 4년 넘게 이어진 알레포 교전에서 수만명의 시리아인들이 목숨을 잃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 사회가 '인도주의적 재앙'이르고 부를 정도로 막대한 민간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러시아 외무부는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임영서 기자  yy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