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20:55
상단여백
HOME 사회
부산 소녀상 철거...왜 우리끼리 싸워야 하나요?시민단체 부산 소녀상 기습 철치...동구청, 경찰력 동원해 강제 철거
   
▲ 28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에 부산시민단체가 기습적으로 설치한 평화의 소녀상을 동구청 직원들이 철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정부가 일본과 위안부 문제에 합의한 지 1년째 되는 날인 28일 부산에서 일본 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하려던 시민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소녀상이 철거되는 일이 발생했다.  

시민단체 회원 40여 명은 이날 오후 12시 40분쯤 부산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무게 1톤 가량인 소녀상을 옮겨놓고 농성에 들어갔다.

이에 부산 동구청(청장 박삼석)은 직원들을 동원해 소녀상 주변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는 시민들을 끌어냈고 동구청의 출동 요청을 받은 경찰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13명을 연행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이 다치기도 했다.

부산 동구청은 시민단체 회원들을 끌어내고 오후 4시30분쯤 소녀상을 철거했다.

부산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해 한국과 일본 정부가 맺은 이른바 '위안부 합의' 폐기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양국 정부에 촉구하려고 소녀상 설치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일본영사관 앞에서 소녀상 제막식을 할 예정이었다. 지난 1월부터 소녀상 건립을 위한 1인 시위를 이어왔으나 부산 동구청의 반대로 설치를 하지 못하다 이날 기습 설치했다.

동구청은 지난 27일 소녀상 설치를 막고 1인 시위를 시민들이 볼 수 없도록 공무수행 트럭을 인도에 세워놓았다가 비난을 사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평화의 소녀상' 강제 진압 및 탈취가 부산 동구청장에 의해 자행됐다"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서울에서도 위안부 합의 1년을 맞아 수요 집회에 500여명 참석해 저마다 손에 장미꽃을 들고 주한 일본대사관에서 외교부 앞까지 행진을 벌였다. 올해 마지막 수요 집회인 이날 집회는 올 한해 숨진 7명의 피해 할머니들의 추모제를 겸해 열렸다.

현재 위안부 피해 할머니 238명 중 생존자는 39명이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