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대통령 남동생 박지만씨 수행비서 왜?...박 대통령 5촌 조카 살인사건 의혹 제기 박지만 수행비서 변사체...신동욱 주진모기자, 신변위협 호소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남동생 박지만 이지(EG) 회장의 수행비서 주모씨(45)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1일 서울 수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주씨의 부인과 아들은 지난달 28일 대전에 있는 친정집에 갔다가 30일 돌아와 주씨가 거실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주씨는 지난달 29일에서 30일 사이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씨의 아내는 주씨와 29일 낮까지는 통화가 되다가 30일 오전부터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씨는 이지에서 18년 가량 근무하며 숨질 때까지 10년간 박지만 회장의 수행비서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2일 주씨의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씨는 외상이나 타살당한 흔적은 없었으며 유서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 침입 흔적도 없었다.

숨진 주씨의 장례식장은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3일 오전 9시다.

한편 박 대통령의 여동생 박근령씨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박지만씨의 수행비서인 주씨 사망 소식 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씨는 육영재단 분쟁, ‘박용철·박용수 5촌 살인사건’ 등에서 등장했던 박 회장의 측근인 정모 전 비서실장의 뒤를 이어서 일을 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면서 “정말 이상하다”고 말했다. 

‘박용철·박용수 5촌 살인사건’ 취재에 개입했던 시사인 주진우 기자도 1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절대 자살하지 않습니다. 김총수(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도…”라는 글을 게시하며 박지만 전 수행비서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기사를 링크했다.

주진우 기자와 신동욱 총재는 ‘박용철·박용수 5촌 살인사건’을 다룬 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의 취재 과정에 개입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 직후 신변의 위협을 지속적으로 호소했다. 

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5촌 조카 살인사건과 육영재단을 둘러싸고 벌어진 박 대통령 가족 간의 갈등을 2년간 추적해 지난달 17일 보도했다. 

   
▲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