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뿔난 윤병세..中이어 日에도 항의의 뜻 '초치'윤병세 장관, 주한 일본대사 초치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6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招致])해 면담했다.

윤병세 장관은 이날 오후 4시30분경 나가미네 대사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 우리 정부가 아닌 시민단체가 소녀상을 설치했다는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에서 초치의 뜻은 불러서 오도록 한다는 뜻으로 항의의 의미가 담겨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대한 조치로 나가미네 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영사 기관의 위엄 등을 침해한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의 이같은 처사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앞서 5일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도 초치해 최근 벌어지는 일련의 사드 배치 보복 조치에 대해 항의했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