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특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김기춘·조윤선 관련 정황 포착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나흘 앞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창동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자택 앞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주범 7적에 대한 처벌 촉구 기자회견에서 노동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검, 정관주·신동철 7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

[위클리오늘=강인식 기자] 박영수 특검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과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7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특검팀은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을 각각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바 있는데, 특검은 이후 수사 과정서 이들의 직권남용 혐의를 입증할 단서를 포착하고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일부 명단이지만 문건(문화계 블랙리스트)이 존재하는 건 맞다"며 "최종판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관리됐는지, 실질적으로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특검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박근혜 정권에서 일어난 불법 인사 조치들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이미 지난달 26일 압수수색을 통해 명단 일부를 확보해 해당 문건 작성 및 관리 과정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관여한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에 대한 소환 일정 조율에 나설 계획이다.

강인식 기자  kiss6622@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