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광화문 분신, '정원스님' 위독...기도 절개전신에 2~3도 화상...서울대병원서 기관 절개 수술끝내고 화상전문 병원 이송 예정
이하나 기자  |  skang71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02:1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7일 저녁 서울 종로구 경복궁 앞 공원인 열린마당 인근에서 분신해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진 남성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사찰의 '정원스님'인 서모씨(64)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대병원과 정원스님 측에 따르면 정원스님은 전신 70%에 2도 화상, 40%에 3도 화상을 입었으며 입으로 호흡을 할 수 없어 8일 새벽 1시30분께 호흡을 할 수 있도록 기도 절개 수술을 마쳤다.

서울대병원 측은 밤새 상황이 안정화되면 정원스님은 화상치료전문병원으로 이송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원스님은 분신에 앞서 7일 오후 8시쯤 SNS에 "벗들이여 그동안 행복했소, 고마웠소, 고마운 마음 개별적으로 하지 못하오, 사랑하오, 민중이 승리하는, 촛불이 기필코 승리하기를 바라오"라며 분신에 대한 암시 글을 올렸다.

정원스님은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 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며 “촛불은 가슴에서 불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이라고 글을 맺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정원스님은 이날 오후 10시30분쯤 "경찰은 내란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 경찰의 공권력도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경찰은 해산하라"는 글을 남기고 분신을 시도했다.

분신을 시도한 자리에는 "일체 민중들이 행복한 그 날까지 나의 발원은 끝이 없사오며 세세생생 보살도를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박근혜는 내란 사범, 한·일 협정 매국질 즉각 손 떼고 물러나라"라고 써진 스케치북이 남겨져 있었다.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나의 죽음이 어떤 집단의 이익이 아닌 민중의 승리가 되어야 한다. 나는 우주의 원소로 돌아가니 어떤 흔적도 남기지 마라"라는 글도 적혀 있었다.

경찰은 정원스님의 정확한 분신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이슈]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